본문 바로가기
여행

<강원도 춘천> 소양호 소야강댐 과 1.5춘천 닭갈비

by 유량자 2020. 9. 7.

 

 

강원도 갔다가 근처에 소양호(소양강댐)가 있어서 들렸네요

도착하니까 비도 많이 오고 사람들이 많이 없네요

코로나 영향도 있겠지만 태풍까지 오는 데다가 비까지

쏟아지니까 거리가 한산하네요

소양호는 매시간마다 분수쑈를 한다고 하는데

보지는 못했는데 지금은 사람이 없어서 운영을 안 하는 거지

사진 찍기 좋은 곳 그런 곳들은 푯말만 있고 출입금지네요

여기서 배 타고 들어가는 곳이 있는데 거기도 관광객들이 

거의 없어서 인지 사람이 없어서 우리만 들어가기도 뭐하고

해서 다음에 다시 오면 그때나 들려 볼까 합니다

 

 

딸과 같이 사진도 찍고 딸이 여러 가지 포즈를 취하면서

사진 찍어달라고 하는데 비 맞으며 찍어 주는데도

같이 있어 더 좋고 행복하더라고요 

옷은 다 젖었는데 춥지도 않고 오히려 더 시원한 느낌이 드네요

 

 

 

기념비 같은 것 같은데 설명이 없어서

이 주변에서 젤 많이 사진을 찍은 것 같아요

소양강댐을 실감할 수는 없지만 

이곳에서 바라보는 소양호는 넓긴 넓네요

 

 

 

소양호 유람선 타는 곳인데 손님이 거의 없어요

배 타러 가는 사람 몇 사람이라도 있음

이곳에서 청평사로 갈 수 있는 배 타는 곳이라는데

한번 갔다 오고 싶은데 아무도 없어서 다음을 기약하고 

이곳에서만 놀기로 하였네요

 

 

청평사는 고려 시대에 지어진 절인데

문화재로 그전에는 그리 유명하지 않다가

소양강댐이 생기면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합니다

이곳에서 배로 갈 수도 있고 춘천에서 차로 직접 갈 수도 있다고 

합니다, 

 

 

 

 

딸 이곳이 사진 찍기에 멋진 곳이라고 

여기서 찍어 달라고 해서 찍긴 했는데

실제와 사진은 차이가 좀 있는 것 같네요

 

 

-------------------------------------------

 

 

 

 

강원도 춘천까지 온 이유는 이 곳 춘천 1.5 닭갈비집을 

네이버 검색에서 찾아서 이 집을 오 개 되었네요

딸이 이곳이 사람이 많아서 웨이팅 시간도 길지만

맛도 정말 좋다 한다고 해서 몇 시간을 차로 달려

왔는데 점심시간 조금 지나서 도착

그런데도 잠깐의 웨이팅 후 우리 번호 차례가 와서

드디어 들어가서 주문을 하고 음식을 기다리는데

자리가 공석이 하나도 없긴 하더라고요

 

 

춘천에 닭갈비 먹으러 오긴 첨이라서 저도 어느 집이

맛집인지 몰라서 딸이 찾은 이곳에 왔는데

전 그냥 그렇던데 딸이 맛있다고 정말 잘 먹더라고요

잘 먹으니까 맛있는 것 같기도 하고 

 

 

집에 가는 길에 도속도로가 막혀서 국도로 빠져 길을 가는데

거의 식당들 춘천 닭갈비집이 정말 많이 있는데

그리고 소양강댐 쪽에 건물이면 정원이 잘되어 

있는 닭갈비집 정말 많아요

앞으로 닭갈비 먹으러 오게 된다면

소양호 쪽으로 가서 먹어야겠어요

 

 

 

 

식당은 도로변에 있는데 주차장이 없어서

뒤쪽에 주택가 빈 공간을 찾아서 주차 후에 걸어서 

왔는데 주차장이 없는 것이 조금 아쉽네요

그래도 사람이 많은것이 신기할 정도였네요

 

 

 

닭 내장과 닭갈비 주문 후에 음식이 익기만 기다리고 있네요

 

 

 

 

 

 

마지막 볶음밥까지 마루리 확실하게 했네요

볶음밥은 맛있게 잘 먹었어요

댓글0